‘야경꾼 일지’ 고성희, 누명 쓴 정일우 구했다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야경꾼일지’ 고성희가 위기에 처한 정일우를 구했다.

19일 방송된 MBC ‘야경꾼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이 모함을 받아 위기에 처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사담(김성오)은 이린이 기산군(김흥수)을 저주했다 음해했다. 이어 이린의 사저에서 저주의 증거를 발견, 기산군에게 보고했다. 기산군은 자객을 보내 이린을 살해하려 했다. 이에 자객과 맞서던 이린은 궁을 빠져나가 정처 없이 헤매다 낭떠러지 아래로 굴러 떨어졌다.

뚱정승(고창석), 송내관(이세창), 랑이(강지우) 고스트 3인방은 이린이 위험에 처하자 구하러 나섰다. 그러나 귀신의 몸으로는 이린을 구할 수 없었다. 송내관은 도하(고성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도하는 밧줄을 이용해 이린을 극적으로 구해냈다. 이어 두 사람은 군사들을 피해 도망에 성공, 짜릿한 추격전을 마쳤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