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윤호 고성희, 로맨스 시작되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야경꾼 일지’ 정윤호가 고성희를 구했다.

19일 방송된 MBC ‘야경꾼 일지’에서 무석(정윤호)이 도하(고성희)를 위기에서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도하는 길을 걷던 중 사기꾼과 부딪혔고, 그 사람에게서 떨어진 돈을 주워들었다. 사기꾼은 그녀를 도둑으로 몰아 따귀까지 치며 포도청에 넘기려 했다. 이때 무석이 등장해 이 돈은 가짜로 만든 돈이라며 관아에 갈 사람은 이 남자라고 몰아세웠다.

뺨을 맞은 도하의 볼은 벌겋게 부어올랐고 무석은 상처에 바르라며 약을 건넸다. 그러나 도하는 오히려 무석의 손에 난 상처를 발견, 걱정했다.

도하는 “남의 상처는 보시는 분이 어찌 자기 상처는 못 보십니까?”라며 무석의 상처에 약을 발라주었고, 무석은 그런 도하에게 애틋한 시선을 보내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