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견’ 에릭, 헤어지자는 정유미에 “어떻게 매일 뜨겁니?”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연애의 발견’ 강태하(에릭)와 한여름(정유미)이 과거 기차역에서 이별을 하던 장면이 현실적인 대사와 함께 그려졌다.

19일 방영된 KBS2 ‘연애의 발견’에서 태하와 그의 옛 연인 여름이 과거 기차역에서 처음 만나게 되는 장면과, 같은 장소에서 이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태하와 여름은 교제하게 된 뒤 함께 기차여행을 떠나게 됐다. 하지만 이들의 연애는 서로에 대한 타성에 젖어 위기에 봉착한 상황이었다.

여름은 “나 자려고 만나는거냐. 우리가 만나서 하는게 그것 말고 있냐?”라고 물었고, 에릭은 답답하다는 표정으로 “너 때문에 잠도 못자고 여행 온건데”라고 받아쳤다.

이어 그들은 “어떻게 연애가 매일 뜨겁니?” 등 현실 커플들의 애정 싸움을 사실적으로 보여주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