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박하선 복수 시작…권상우 최지우 몰락 위해 이정진과 재혼 결심

'유혹'

‘유혹’

‘유혹’ 박하선의 복수가 시작됐다.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 12회에서 강민우(이정진)는 나홍주(박하선)를 위해 유세영(최지우)와 차석훈(권상우)를 몰락시키려 준비했다.

나홍주는 유세영과 차석훈에게 복수하기 위해 강민우와의 결혼을 결심했다. 나홍주는 아버지 나시찬(최일화)과 동생 나홍규(이정신)에게 재혼을 알렸다. 나홍주의 가족들은 강민우에게 재혼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강민우는 “불필요한 절차를 생략하고 조용하게 할 것이다”며 “홍주 씨에게 많은 것을 바라지 않고 그저 내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민우는 나홍주에게 “유세영과 차석훈의 스캔들을 언제든지 터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나홍주는 “언제 어떻게 터뜨려야 두 사람이 더 고통스럽고 비참해질까 생각하고 있다”며 “민우 씨가 내게 해주는 최고의 결혼 선물이 될 것이다”고 비장하게 답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월화드라마 ‘유혹’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