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서예지, 고성희에 경고 “대군 앞에 얼씬도 마”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야경꾼 일지’ 서예지가 고성희에게 경고했다.

19일 방송된 MBC ‘야경꾼일지’에서는 박수련(서예지)이 도하(고성희)에게 경고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수련은 이린(정일우)이 기산군(김흥수)을 저주했다는 소식을 듣고 곧장 이린의 집으로 향했다. 군사들은 수련이 이린의 집에 들어가려고 하자, 이린과 관련된 자들은 모두 포박하라는 명이 있었다며 수련을 막아섰다.

마침 이린의 집 앞에 있던 도하가 포박 당할 위기에 처한 수련을 구했다. 수련은 도하와 얘기를 나누다가 이린에게 받을 팔찌가 있다는 도하의 말을 듣고 화를 냈다. 수련은 이린이 생사의 기로에 있는데 도하가 고작 팔찌를 운운하자, 은괴 하나를 건네며 “다시는 대군 앞에 얼씬도 마라”고 말했다.

수련은 도하를 불러 자초지종 설명하려 했지만, 도하는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제 갈 길을 갔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