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측, 캠핑 논란 사과 “공인으로 조심하지 못했던 점 죄송스럽다”

장근석

장근석

배우 장근석 측이 캠핑 논란에 대해 사과를 전했다.

19일 장근석 소속사 트리제이컴퍼니 측은 “장근석이 친구들과 여름 휴가 겸 캠핑을 갔다”며 “오랜만에 친구들과 함께한 분위기에 흥이 올라 소란스럽게 한 것 같다. 당시 주위 사람들에게 항의를 받고 사과를 했지만 공인으로 조심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한 매체는 최근 장근석이 경기도 남양주시 팔현 캠핑장에서 지인들과 함께 새벽까지 음악을 틀고 술을 마시며 소란을 피웠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근석과 지인들은 캠핑객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장근석은 지난 1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음악 페스티벌 ‘에이네이션(A-nation)’ 공연을 마치고 귀국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