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아 세이두 ‘그랜드 센트럴’, 9월 18일 개봉…원전과 사랑의 유사성은?

그랜드 센트럴
원자력발전소 노동자들의 불안한 삶과 도발적 사랑을 그린 레아 세이두 주연의 ‘그랜드 센트럴’이 9월 18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그랜드 센트럴’은 원자력발전소를 배경으로 노동자들의 불안한 삶과 두 남녀의 위험한 사랑을 그린 멜로 영화. 변변한 직장 없이 방황하던 갸리(타하 라힘)는 돈을 벌 목적으로 원전 계약직 노동자로 취직한다. 위험천만한 순간들과 마주해야 하는 불안한 일상 속에서 동료의 약혼녀 카롤(레아 세이두)의 도발에 마음이 흔들리고, 결국 비밀스럽고 위험한 사랑에 빠지게 된다는 내용이다.

제66회 칸 영화제 비평가주간에 공식 초청돼 원전을 소재로 한 강렬한 메시지와 타하 라힘, 레아 세이두의 도발적 사랑을 그린 영화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칸 영화제 프랑스와 살레 상, 카부르 로맨틱 영화제 대상, 제36회 상파울로영화제 작품상 노미네이트, 2014 뤼미에르영화제 여우주연상 등 연이은 수상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상영된 바 있다.

특히 연출을 맡은 레베카 즐로토브스키 감독과 레아 세이두는 ‘벨레 에핀’에 이어 두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벨레 에핀’은 감독의 연출 데뷔작으로, 레아 세이두는 이 작품으로 2011년 세자르영화제 최고여자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이 작품은 실제 원전에서 촬영돼 리얼리티를 살렸다. 제작진은 영화의 리얼리티를 극대화하기 위해 실제 원전에서 촬영하고 싶었지만, 위험에 따른 제약으로 촬영 기회가 쉽게 주어지지 않았다고. 그러던 중 오스트리아 비엔나 변두리에 완공됐지만, 국민들의 반대로 단 한번도 가동 된 적 없는 원전을 발견해 실제 원전에서 촬영 가능했던 것.

레베카 즐로토브스키 감독은 “원전은 무한한 상상이 가능한 곳”이라며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장소이며 죽음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일상 속에서 놀라운 열정을 펼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랑은 무색, 무취로 다가와 때론 위험하고, 느리지만 어느 순간 감염되고, 한번 시작하면 멈출 수가 없다”며 원전의 위험성과 사랑의 감정이 갖고 있는 유사성을 짚어냈다.

글. 황성운 jabogn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