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티 다혜, 전현무 업고 “내 개인기는 힘자랑”

MBC뮤직 '아이돌 스쿨' 캡처

MBC뮤직 ‘아이돌 스쿨’ 캡처

걸 그룹 베스티의 멤버 다혜가 전현무와 김연우를 업고 내동댕이치는 괴력을 발휘하며 소녀장사에 등극했다.

19일 첫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뮤직 ‘아이돌 스쿨’에서는 전현무와 김연우, 소진이 처음으로 MC 호흡을 맞추고 베스티, 탑독, 헤일로 등 3팀의 아이돌이 첫 번째 게스트로 출연해 혹독한 예능감 키우기에 도전한다.

모든 출연자들이 각자의 개인기를 소개하는 시간에 다혜는 자신의 개인기는 “힘 자랑”이라고 밝혔고, 걸그룹 멤버답지 않은 다혜의 개인기에 MC들과 남자 출연자들이 모두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다혜는 개인기를 선보이기 위해 MC들 중 가장 덩치가 큰 전현무를 업었다. 이어 전현무를 업은 채로 스튜디오를 한 바퀴 돌 정도의 여유까지 보였다. 전현무 또한 “안정감이 있다”며 인정했다.

그러나 다혜는 전현무를 내려주기 직전 스튜디오 바닥에 패대기를 쳤고, “허리가 아프다”며 고통을 호소하던 전현무와 김연우는 복수를 위해 다혜와 엉덩이 씨름 대결에 나섰다. 하지만 다시 한번 다혜에게 크게 내팽개쳐지며 굴욕을 당했다.

이를 지켜본 모든 출연자들과 제작진은 다혜를 소녀장사라고 불렀고, 이후 진행된 게임에서 소녀장사 다혜를 피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는 후문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