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새로운 성장을 향해 외치다 (종합)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이 새로운 성장을 외쳤다.

방탄소년단은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새 앨범 ‘다크 앤 와일드(DARK & WILD)’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첫 정규앨범 타이틀곡 ‘댄저(Danger)’, ‘호르몬 전쟁’ 무대를 펼쳤다.방탄소년단은 이전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칼군무와 함께 열정적인 랩,보컬이 가미된 무대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는 “싱글, 미니앨범이 몸풀기였다면 정규 앨범은 달리기다”며 “방탄소년만의 색이 담겼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제이홉은 “방탄소년단의 상징이 될 앨범이다”며 “자식을 내놓은 기분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더 랩몬스터는 “데뷔 1년 2개월 만에 내놓는 첫 정규 앨범이다. 총 14트랙이 수록됐으며 방탄소년단의 음악적 참여도가 높아졌고 성숙해졌다”며 “이전 곡은 메시지나 감성을 담고 있었는데 뿌연 하늘과 같은 느낌이었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곡마다 전달하려는 토픽이 확실하다. 잘 전달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첫 정규앨범을 통해 외적이나 음악적으로도 성숙해졌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이름에서 나타나듯 소년 같았던 이들은, ‘상남자’를 통해 남성미를 뽐냈고 이번 ‘댄저’를 통해 성숙해진 남자의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그렸다. 랩몬스터는 “방탄소년단의 이름 속 소년이란 단어가 어른이 되기 전 성장을 보여줄 수 있는 단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부진 모습을 보였다.

제이홉은 “이번 앨범에서 음악적 스펙트럼이 넓어졌다. 뭔가 힙합 매니아와 대중을 만족시키는 앨범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은 최근 미국에서 Mnet ‘방탄소년단의 아메리칸 허슬 라이프’를 촬영하며 힙합 대표 가수로 일컬어지는 쿨리오와 워렌지를 만났다. 또 방탄소년단의 타이틀곡은 미국 현지에서 녹음되기도 했다. 정국은 “미국에 단순히 녹음하러 가는 것인 줄 알았다. 알고보니 리얼리티 프로그램도 촬영하는 것이었다”며 “멘붕이었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방탄소년단의 프로듀서 방시혁은 직접 미국으로 가 차고를 개조한 뒤 스튜디오를 만들었다. 팀에서 랩을 맡은 랩몬스터는 그 동안 랩 파트 작성을 스무번도 넘게 했지만 ‘댄저’에서는 한번에 썼다며 흐뭇함을 전하기도 했다.

랩몬스터는 쿨리오, 워렌지와의 만남에 대해 “처음 힙합을 접했을 때 입문했던 곡이 그들의 곡이었다”며 “연예인을 만난 느낌이 제대로 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슈가의 자작곡 ‘투모로우’에 대해 워렌지가 만족감을 보이며 커버를 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고. 현재 방탄소년단 측과 워렌지 측은 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중이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을 발매하며 각오를 밝혔다. 뷔는 “많은 분들이 방탄소년단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며 “수록곡 ‘사이코’ 정말 좋으니 꼭 들어달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음반까지 이른바 ‘스쿨 3부작’을 마치고 ‘다크 앤 와일드’라는 타이틀로 돌아왔다. 이에 대해 슈가는 “스쿨이 끝난다고 학생 이미지가 끝난 것은 아니다”며 “‘2학년’이란 수록곡이 있는데 2년 차 가수인 저희의 느낌에 서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방탄소년단은 자신들과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의 ‘힙합’에 대한 생각 역시 공개했다. 랩몬스터는 “‘댄저’는 굉장히 힙합스런 것을 기반으로 안무나 보컬 친구들의 멜로디적 요소가 결합된 음악이다”고 말했다. 슈가 역시 “‘댄저’는 2000년대 초반 미국에서 유행하던 클럽 춤에서 기반한 곡이다”며 “그래서 힙합 리듬적인 사운드가 돋보인다. 기술적으로 힙합이라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성장을 알린 방탄소년단, 이들은 활동을 앞두고 다부진 각오도 공개했다. 랩몬스터는 “‘상남자’ 활동할 때 팬분들이 도와주셔서 1위 후보를 해봤다”며 “이번에 어떨지 모르겠지만 아버지께서 꿈을 크게 꾸라 하셨다. 1위 꼭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진은 “첫 번째 목표는 신인상 수상이었는데 이뤘다”며 “두 번째 목표는 단독 콘서트였는데 오는 10월에 하게 됐다. 목표에 한발짝 더 다가가지 않았나 싶다”고 희망찬 소감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의 ‘다크 앤 와일드’는 방탄소년단이 데뷔 1년 2개월 만에 발매하는 첫 정규앨범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에서 사우스, 웨스트, 붐뱁, 트랩 등 힙합의 장르적 특성을 살린 트랙을 대거 수록했다.

타이틀곡 ‘댄저(Danger)’는 펑크록 기타사운드가 돋보이는 하이브리드 힙합 곡으로 직설적인 랩, 파워풀한 후렴구와 시원한 샤우트까지 빈틈 없는 구성이 돋보인다. 방탄소년단은 ‘댄저’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