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남다른 한복 자태 비결은 어머니?

정일우와 그의 어머니 교수 심연옥

정일우와 그의 어머니 교수 심연옥

‘야경꾼 일지’에서 화려한 한복 패션을 자랑하는 정일우의 비결이 공개됐다.

MBC ‘야경꾼 일지’에서 조선시대 최고의 패셔니스타이자 풍류왕자 이린(정일우)의 한복이 어머니의 정성어린 손길로 탄생한 원단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야경꾼 일지’에서 정일우가 선보인 화사한 색감의 빨간색 꽃무늬가 돋보이는 한복은 국내 직물 분야에서 권위자로 손꼽히는 어머니 심연옥씨가 손수 한올 한올 정성들여 만든 원단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말 ‘야경꾼 일지’ 작품 준비에 한창이던 정일우가 조선시대 패셔니스타인 이린의 스타일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자 어머니가 선뜻 한복 원단을 선물로 주겠다고 결정한 것이다. 정일우는 작업 중인 어머니의 소식을 듣고, 어머니가 계시는 부여의 학교로 찾아가 원단 작업에 함께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의 사랑이 담긴 원단으로 제작된 화사한 빨간색 꽃무늬 도포는 지난 12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 4회분 엔딩과 18일 방송된 5회분에서 등장해 큰 주목을 받으며 화제가 되었다.

이 같은 어머니의 사랑과 정일우의 빛나는 열정 덕분인지 ‘야경꾼 일지’는 월화 안방극장 정상의 자리에서 독주체제를 이어가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스타케이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