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1,500만 관객 돌파…2,000만 관객 가능할까

명량
영화 ‘명량’이 ‘꿈의 스코어’라 불리던 관객수 1,500만명을 돌파했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명량’이 개봉 21일째인 19일 오후 1시 30분께 관객 11만명을 더해 누적관객수 1,500만 198명을 기록했다”고 이날 공식 발표했다.

‘명량’은 개봉일인 지난 30일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68만)를 세운데 이어 최고의 평일 스코어(98만), 역대 최고의 일일 스코어(125만), 최단 100만 돌파(2일), 최단 200만 돌파(3일! ), 최단 300만 돌파(4일), 최단 400만 돌파(5일), 최단 500만 돌파(6일), 최단 600만 돌파(7일), 최단 700만 돌파(8일), 최단 800만 돌파(10일), 최단 900만 돌파(11일), 최단 1,000만 돌파(12일), 최단 1,100만 돌파(13일), 최단 1,200만 돌파(15일), 최단 1,300만 돌파(17일) 등의 기록을 세웠다.

지난 16일에는 역대 흥행 1위를 지키고 있던 제임스 카메론의 ‘아바타’(2009) 기록을 5년 만에 경신했다.

개봉 4주차를 맞은 19일에도 여전히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실시간 예매율 순위 1위를 지키고 있어 ‘명량’의 최종 스코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명량’은 1597년 단 12척의 배로 왜군의 330척 공격에 맞서 승리한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을 그린다. 최민식, 류승룡, 조진웅, 진구, 이정현, 박보검, 권율, 고경표 등 배우가 출연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