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출신 변호사 이소은, ‘도시의 법칙’ 통해 9년 만에 예능 출연

SBS '도시의 법칙'의 가수 이소은

SBS ‘도시의 법칙’의 가수 이소은

가수 출신 변호사 이소은이 SBS ‘도시의 법칙 in 뉴욕(이하 도시의 법칙)’에 출연하여 근황과 함께 변호사 생활에 대한 진솔한 속마음을 전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도시의 법칙’ 10회에서 뉴욕생활의 마지막 밤을 보내게 된 뉴욕팸은 존박이 초대한 특별한 손님을 맞이하게 된다. 누가 방문하는지 전혀 알지 못했던 상황에서 뉴욕팸을 찾아온 사람은 바로 가수 출신 변호사 이소은이었다.

이소은은 1998년 데뷔한 이래 ‘서방님’, ‘오래오래’ 등의 노래로 많은 사랑 받은 가수로, 2009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시카고 노스웨스턴 대학 로스쿨을 졸업하고 현재 미국 뉴욕의 한 로펌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존박과는 가요계 선후배 사이이자 시카고 노스웨스턴 대학 동문으로, 이날의 만남은 두 사람의 각별한 친분 덕에 성사됐다. 존박은 이소은을 포옹으로 환영하고 그녀를 위해 직접 요리까지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한 이소은은 수많은 카메라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으며 특유의 호탕한 웃음과 시원한 성격으로 뉴욕팸과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누며 근황과 함께 뉴욕에서 변호사로 활동하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그녀는 특히 머나먼 타국에서 공부하는 동안 겪은 고충에 대해 토로하며 외국 생활의 어려움을 전하기도 했다.

미국 뉴욕에서 당당한 변호사로 살아가는 이소은의 진솔한 고백은 20일 오후 11시 15분 ‘도시의 법칙‘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