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방시혁에 불만 토로 “타이틀곡 안 꽂혔다”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랩몬스터,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DARK&WILD’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프로듀서 방시혁에게 귀여운 불만을 토로했다.

방탄소년단은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새 앨범 ‘다크 앤 와일드(DARK & WIL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프로듀서 방시혁에게 하고 싶은 말을 용기있게 했다. 이에 정국은 “처음 타이틀곡을 들었을 때 안 꽂히고 별로였다”며 “근데 랩몬스터 형이 녹음한 뒤 들어보니 왜 타이틀곡인지 알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뷔(V)는 “저는 너무 좋았다”며 “PD님 사랑합니다”고 말했다. 지민 역시 “저도 알쏭달쏭 했다”며 “랩은 멋있었는데 보컬 라인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었다”고 정국의 손을 들어줬다.

진은 “타이틀 곡을 들을 때마다 소름이 돋았는데 이번에도 소름 돋았다”고 칭찬했다. 제이홉 또한 “너무 좋았다”며 “그동안 퍼포먼스가 아크로바틱한 모습이었다면 이번에는 절도 있고 딱딱 맞는 안무 형태다. 너무 좋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을 발매하며 각오를 밝혔다. 뷔는 “많은 분들이 방탄소년단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며 “수록곡 ‘싸이퍼(BTS Cypher PT.3 : KILLER Feat. Supreme Boi)’ 정말 좋으니 꼭 들어달라”고 말했다.

랩몬스터는 “‘상남자’ 활동할 때 팬분들이 도와주셔서 1위 후보를 해봤다”며 “이번에 어떨지 모르겠지만 아버지께서 꿈을 크게 꾸라 하셨다. 1위 꼭 해보고 싶다”고 굳은 각오를 밝혔다.

진은 “첫 번째 목표는 신인사 수상이었는데 이뤘다”며 “두 번째 목표는 단독 콘서트였는데 오는 10월에 하게 됐다. 목표에 한발짝 더 다가가지 않았나 싶다”고 남겼다.

방탄소년단의 ‘다크 앤 와일드’는 방탄소년단이 데뷔 1년 2개월 만에 발매하는 첫 정규앨범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에서 사우스, 웨스트, 붐뱁, 트랩 등 힙합의 장르적 특성을 살린 트랙을 대거 수록했다.

타이틀곡 ‘댄저(Danger)’는 펑크록 기타사운드가 돋보이는 하이브리드 힙합 곡으로 직설적인 랩, 파워풀한 후렴구와 시원한 샤우트까지 빈틈 없는 구성이 돋보인다. 방탄소년단은 ‘댄저’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