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슈가, “워렌지, 자작곡 커버하고 싶어해”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이 워렌지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새 앨범 ‘다크 앤 와일드(DARK & WIL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미국에서 힙합 가수 쿨리오와 워렌지를 만난 이야기를 공개했다. 랩몬스터는 “처음에 힙합을 들었을 때 클래식한 입문 곡이 쿨리오와 워렌지였다”며 “정말 연예인 만난 것 같았다. 데뷔 전 연예인을 눈 앞에서 본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지민은 “워렌지의 대표곡 ‘레귤레이트’ 위에 가사를 쓰는 미션을 받았다”며 “그 때 워렌지가 정말 좋다고 하셨다. 비트를 선물로 주고 싶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슈가는 “워렌지가 자작곡 ‘투모로우’를 맘에 들어했다”며 “커버를 하고 싶다 했는데 지금 좋은 얘기가 나오는 중이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의 ‘다크 앤 와일드’는 방탄소년단이 데뷔 1년 2개월 만에 발매하는 첫 정규앨범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에서 사우스, 웨스트, 붐뱁, 트랩 등 힙합의 장르적 특성을 살린 트랙을 대거 수록했다.

타이틀곡 ‘댄저(Danger)’는 펑크록 기타사운드가 돋보이는 하이브리드 힙합 곡으로 직설적인 랩, 파워풀한 후렴구와 시원한 샤우트까지 빈틈 없는 구성이 돋보인다. 방탄소년단은 ‘댄저’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