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토닥톡’, 엄마의 육아 고충 듣는 것만으로도 피와 살이 될지어니

'맘토닥톡'의 출연자, 김효진, 홍은희, 박샤론(왼쪽부터)

‘맘토닥톡’의 출연자, 김효진, 홍은희, 박샤론(왼쪽부터)

TV 속 아빠들의 육아가 유행하는 시대, 엄마들의 육아를 전면으로 다룬 토크쇼가 등장했다.

스토리온 육아공감 토크쇼 ‘맘토닥톡’이 첫 방송을 앞두고 19일 광화문 한 커피 전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참석한 이재진 PD는 “육아 때문에 고민하고 지쳐있는 엄마들을 토닥여주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한 데이터 분석 결과, 엄마들이 육아를 스트레스로 인식하고 있었는데, 나로서는 다소 충격적이었다. 당연히 육아는 행복이라고 인식할 줄 알았기 때문이다”며 “왜 그럴까 생각해보니 기존의 육아 프로그램은 모두 ‘엄마가 잘 해야 아이가 잘 하지’라는 논조였다. 엄마를 위한 프로그램인만큼 우리만큼은 그러지 말자고 했고, 엄마 편에서 엄마의 마음이 편해질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볼까라는 생각에서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엄마의 편이라는 이 PD의 말에 홍은희, 김효진, 박샤론 등 여성 출연자들이 고개를 끄덕이며 만족을 표했다. 그만큼 육아라는 것이 엄마의 몫이라는 사회 통념이 여전히 지배적이라는 뜻이다. 이날 참석한 심리전문가 김동철 씨는 “외국의 경우, 양육이 중요하지 엄마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며 “세계적으로 한국 등 아시아쪽 엄마들의 육아 스트레스가 월등히 높다”고 전했다. 이어 김동철 씨는 “선진국의 경우, 감성 양육 교육으로 가고 있는데 아시아 권은 아직 행동 양육에 머물러 있다. ‘맘토닥톡’의 경우, (육아의 미발달이) 엄마의 문제가 아니라 전반적인 사회의 문제일 수 있으니 바꿔보자는 취지를 갖고 출발한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홍은희는 “아이를 키우며 초인적인 나를 발견할 때가 있었다. ‘내 아이가 아니라면 할 수 있었을까’라는 질문을 던졌을 때, 절대 못할 것 같은 일도 하더라. 아이를 낳고 무조건적인 희생을 강요 받았을 때 내가 했던 일들을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이야기 하고 싶다”며 “육아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을 장치로 제시하겠지만 우리는 마치 ‘나의 이야기’를 하는 것 같은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효진은 “모성이 본능인 것은 확실하다. 변비에 시달리는 딸의 변을 손으로 뽑아내는 내 모습을 보면서 마음 속 깊숙한 모성을 절실히 깨달았다”며 “하지만 모성은 본능이지만 인격의 한계는 분명히 있다. 육아로 인해 한계에 도달하고 폭발하는 경우도 있다. 우리가 태어나자마자 엄마로 태어난 것은 아니지 않나. 아이가 태어나면서 얼떨결에 엄마라는 위치를 부여받았는데 시행착오와 실수들을 하면서 부딪히는 좌절은 분명 있다”고 말했다. 김효진은 “그런 힘든 일들을 딛고나면 진정 나를 행복하게 하고 아름답게 만드는 것이 육아가 아닌가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미스코리아 박샤론은 “사실 아이가 태어난 순간부터 모성이 생길 것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낳아보니 얼떨떨했다”며 “모성은 조금씩 생겨나지만, 주변에서 모성애를 강요하게 되는 사회적인 시선이 있다. 모유를 더 먹이지 않으면 모성이 부족한 엄마인 것 같은 그런 것이 있는데, 서로 토크를 하면서 위로받고 위로할 수 있는 부분이 생긴 듯 하다:고 말했다.

당연한 존재라 생각했기에 그 고충에 귀를 기울이지 못했다. 그런 엄마의 고충을 듣는 것이 곧 육아에 대한 사회의 잘못된 인식을 바꿔보려는 것의 출발이 된다. 스토리온 육아공감 토크쇼 ‘맘토닥톡’은 매주 화요일 낮 12시와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첫 방송은 오는 26일.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스토리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