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 “새 앨범 자식 내놓은 기분”

방탄소년단 제이홉

방탄소년단 제이홉

그룹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방탄소년단은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새 앨범 ‘다크 앤 와일드(DARK & WIL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멤버 슈가는 앨범 소감에 대해 “싱글 앨범 미니앨범이 몸풀기였다면 이제 정규앨범은 달리기다”며 “방탄소년단의 색이 담긴 앨범이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방탄소년단의 상징이 될 앨범이다”며 “자식을 내놓은 기분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랩몬스터는 앨범에 대해 “데뷔 1년 2개월 만에 내놓는 첫 정규앨범이다. 14트랙이 수록됐으며 저희의 음악적 참여도가 높아졌고 음악적으로 성숙해졌다”며 “이전 곡은 메시지나 감성을 담고 있었는데 되게 하늘처럼 뿌얬다면 이번 앨범에는 곡마다 전달하려 하는 토픽이 정확하다. 잘 전달될 것 같다”고 소개했다.

이어 슈가는 “하고 싶은 말이 정리가 됐다”며 “앨범 타이틀 처럼 앞 부분은 어두운 분위기의 곡이라면 뒤는 와일드 거칠고 우리 나이대가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다.

방탄소년단의 ‘다크 앤 와일드’는 방탄소년단이 데뷔 1년 2개월 만에 발매하는 첫 정규앨범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에서 사우스, 웨스트, 붐뱁, 트랩 등 힙합의 장르적 특성을 살린 트랙을 대거 수록했다.

타이틀곡 ‘댄저(Danger)’는 펑크록 기타사운드가 돋보이는 하이브리드 힙합 곡으로 직설적인 랩, 파워풀한 후렴구와 시원한 샤우트까지 빈틈 없는 구성이 돋보인다. 방탄소년단은 ‘댄저’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