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홍은희, “친구처럼 다가갔으나 엄마라고 하더라”

홍은희

홍은희

배우 홍은희가 최근 출연해 화제가 된 예능 프로그램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출연 이후 소감을 전했다.

홍은희는 19일 오후 광화문에서 진행된 스토리온 육아공감 토크쇼 ‘맘토닥톡’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엄마의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홍은희는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출연 이후 주변 반응에 대해 “사실 나는 친구로 다가갔는데 자꾸 엄마로 다가갔다고 하더라. 그래서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됐다”며 웃었다. 이어 홍은희는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와 ‘맘토닥톡’이 비슷한 시기에 맞물려 (엄마의 육아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이 좋다”며 “이제는 어쩔 수 없이 (엄마가 된 것이) 제 상황이고 제 살이 되어 생활한 것이니까, 교복입은 학생이어도 엄마인 것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홍은희가 출연한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연예인들이 일반 고등학생들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학교에서의 일상을 함께 한다는 포맷의 프로그램이다.  고등학교 1학년이 되어 교복을 입고 등교한 홍은희는 같은 반 아이들에게 “밥은 먹었니?”라며 엄마처럼 다가가 화제가 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