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측, “최자와 설리 서로 의지하는 사이”

아메바컬쳐, 텐아시아 DB

최자 설리

또다시 불거진 그룹 다이나믹듀오의 최자와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설리의 열애설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19일 SM엔터테인먼트는 “최자와 설리는 서로 의지하는 사이”라며 “두 사람의 열애는 에프엑스 활동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따.

앞서 이날 오후 한 매체는 최자와 설리의 데이트 현장을 포착했다. 해당 보도에서 두 사람은 여느 연인처럼 영화를 보고 함께 걷는 등 평범한 데이트를 즐겼다.

지난해 최자와 설리는 한 차례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양 측 소속사는 “친한 오빠 동생 사이다”며 열애설을 일축했다. 하지만 이후 ‘최자 지갑 사건’이 발생하며 이들의 주장은 신빙성을 잃었다. 온라인상에는 최자와 설리로 추정되는 사진이 확산되며 관심을 끌었다.

현재 설리는 연예계 활동을 잠정 휴식한 상황이다. 지난 7월 소속사는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어 회사에 당분간 연예 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며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사를 존중함은 물론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최소화하고,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사진제공. 아메바컬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