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9’ 이지은 “보여주기보다 이기려는 춤을 춰 왔었는데…”

이지은

이지은

“보여주는 것보다 이기려는 춤을 춰 왔던 것 같아요”

케이블채널 Mnet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댄싱 9′의 우승팀 블루아이의 멤버 이지은이 프로그램과 관련한 소회를 들려주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진행된 ‘댄싱 9′ 우승팀 블루아이의 공동 인터뷰에 참석한 이지은은 “내가 블루아이 팀의 구멍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15일 종영한 ‘댄싱 9′는 김설진을 비롯 윤전일 임샛별 박인수 이지은 최남미 김태현 안남근 김기수로 구성된 블루아이 팀이 우승하면서 막을 내렸다. 특히 마지막회에서 블루아이는 레드윙즈를 2승 1패로 앞서며 우승을 결정지었고 댄스 스포츠 전공자인 이지은은 특유의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였다.

이지은은 “‘어벤저스’의 한 사람이 되고 싶었지만 실상으로는 다른 분들이 잘 하니까 발끝만이라도 쫓아가자는 심경으로 임했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댄스 스포츠 전공자로 그동안 경기 댄스에만 익숙했다는 이지은은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아름다움보다 이기려고 하는 춤을 배워왔다. 고등학교 때부터 그렇게 훈련돼 오다 보니 심사위원 앞에서만 춤을 추던 습관있었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지나치 경쟁의식은 오히려 독이 됐다고. 이지은은 “카메라를 심사위원이라고 생각하고 춤을 추다 보니 오히려 자꾸 지더라”라고 전했다. 또 “연습 시간이 짧다 보니 무대에 서기 1분 전까지 안무를 외워야 했다”고 고충을 전했다.

합동 무대 등 다양한 참가자들과의 경연에 대해서는 “새삼 내 춤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었던 시간”이라고 들려주었다. 지난 2013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시즌을 마친 ‘댄싱9′은 지난해에 비해 폭넓어진 지원자와 심사위원진으로 춤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