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성, 기상캐스터 도전…’으리 콘셉트’로 날씨 전한다

김보성

김보성

배우 김보성이 기상캐스터에 도전한다.

김보성은 오는 20일 오전 방송되는 SBS ‘모닝와이드’ 2부에서 웨더쇼에 출연해 ‘으리 날씨’를 선보일 예정이다. 모닝 와이드’는 개편이후 날씨소개 코너에 다양한 셀럽이 출연해 직접 날씨를 소개하고 있다.

카라의 박규리, 크레옹팝, 양준혁, 김동성에 이어 20일에는 김보성이 그만의 독특한 ‘으리 콘셉트’로 날씨를 소개한다.

한편, 김보성은 23일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기아체험+나눔콘서트’ 홍보대사로서, 실제로 이 행사에 참여해 참가 학생들과 똑같이 굶게 된다. 평소에도 월드비전의 모든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김보성은 “나누으리”를 가장 높은 으리로 생각한다며, 지구촌 어린이들의 아픈 현실을 공감하고 주변에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김보성의 날씨 소개는 오는 20일 오전 7시 50분과 8시 15분에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