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9’ 안준영PD “관객들이 희망이고 용기죠”

안준영 PD

안준영 PD

“관객들이 용기고 희망입니다”

케이블TV Mnet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댄싱 9′의 연출자 안준영 PD가 프로그램과 관련한 소회를 전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진행된 ‘댄싱 9′ 우승팀 블루아이와의 공동 인터뷰에 참석한 안 PD는 “방송에 들어가면 연습 때와는 또다른 모습으로 관객들을 보며 열정적이고 생동감있는 모습으로 변하는 댄서들의 눈빛이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15일 종영한 ‘댄싱 9′는 김설진을 비롯 윤전일 임샛별 박인수 이지은 최남미 김태현 안남근 김기수로 구성된 블루아이 팀이 우승하면서 막을 내렸다. 프로그램에서는 현대무용, 스트리트 댄스, 댄스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의 춤이 망라되면서 지난해보다 한층 폭넓어진 출연자들이 포진했다.

안 PD는 “역시 춤은 관객들이 있을 때 시너지를 발휘한다는 생각을 했다. 각 분야의 다양한 춤을 융합한 공연을 보며 ‘한국 어디에서 과연 이런 공연을 볼 수 있을까’란 느낌이 오더라”라며 다양한 무대를 선사한 출연자들의 능력을 눈여겨 봐 달라고 당부했다.

출연자들과의 일화에 대해서도 들려주었다. 안 PD는 “댄서들과 만나면서 ‘수입’에 대한 부분을 물어봤더니 대부분 레슨을 통해 돈을 벌고 자비를 들여 공연을 한다고 하더라”라며 “굳이 자비를 들여 공연하는 이유를 묻자 ‘댄서가 되는 게 목표이기 때문’이라는 명확한 답이 돌아왔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이 좀더 넉넉한 환경에서 공연할 수 있다면 방송에서 보여진 것 보다도 훨씬 수준 높은 공연을 볼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을 했다. 관객들이 모든 희망이고 용기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3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시즌을 마친 ‘댄싱9′은 지난해에 비해 다양해진 지원자와 심사위원진으로 관심을 모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