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9’ 김설진, “춤은 비교가 아닌 각자의 아름다움 찾는 과정”

김설진

김설진

“비교하고 순위를 가리기보다는 각자의 다양성을 찾아가는 과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케이블TV Mnet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댄싱 9′의 우승자 김설진이 자신이 지닌 춤에 대한 철학을 들려주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진행된 ‘댄싱 9′ 우승팀 블루아이의 공동 인터뷰에 참석한 김설진은 “무대 위에서는 무엇보다 다양성이 중요함을 새삼 느꼈다”며 소감을 밝혔다.

15일 종영한 ‘댄싱 9′는 김설진을 비롯 윤전일 임샛별 박인수 이지은 최남미 김태현 안남근 김기수로 구성된 블루아이 팀이 우승하면서 막을 내렸다. 특히 마지막회에서 블루아이는 레드윙즈를 2승 1패로 앞서며 우승을 결정지었고 김설진은 MVP로 선정됐다.

김설진은 “여러 분야의 댄서들과 작업하면서 새삼 각자의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과정이 바로 춤임을 다시 한번 느꼈다”라며 “항상 순위 매기기나 함께 맞춰 춤을 춰야한다는 스트레스가 있었는데 그런 점을 벗어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참가자 중 레드윙즈 팀의 최수진과 비교하는 일부 여론이 존재했던 것과 관련해서는 “하나의 기준으로 비교하기보다는 각자 다른 다양성을 봐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후 ‘댄싱9’의 마스터로 활약할 생각이냐는 물음에는 “(시즌1의 우승자였던) 하휘동 형이 마스터가 됐는데, 선택을 해 주셔야 가능한 문제인 것 같다”며 “기다리고 있다”고 들려주이고 했다.

향후 계획과 관련해서는 “원래 한국에서 작업하고 싶었던 게 있어서 그걸 하려고 한다. 내년에는 한국과 유럽을 오가며 활동할 것 같은데, 바뀐 지점이 있다면 나의 베이스캠프가 외국에서 한국으로 달라졌다는 점”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2013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시즌을 마친 ‘댄싱9′은 지난해에 비해 폭넓어진 지원자와 심사위원진으로 춤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