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뤽 베송 3년 만에 내한…최민식 만난다

뤽 베송
‘루시’의 뤽 베송 감독이 오늘(19일) 내한한다.

‘테이큰’ ‘트랜스포터’ 등 성공한 제작자에서 15년 만에 ‘루시’를 통해 다시 액션 장르의 연출가로 복귀한 뤽 베송 감독. 복귀작 ‘루시’는 미국, 프랑스, 호주 등 전세계 박스 오피스 1위 석권뿐만 아니라 뤽 베송 감독 자신이 연출한 작품 중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갱신하며 그에게 제2의 전성기를 선사하고 있다.

프리퀄, 시퀄의 시리즈 물과 원작을 바탕으로 한 히어로물들의 범람 속에서 ‘루시’를 통해 오리지널 창작 액션 영화의 힘을 보여주며 다시 한 번 액션 거장으로써의 진면목을 보여주고 있는 뤽 베송 감독은 19일 오후 8시 35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한국팬을 만난다.

이번 내한은 지난 2011년 아웅 산 수 치 여사의 전기를 그린 ‘더 레이디’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이후 3년 만의 방문으로, 지난 번 부산 방문에 아쉬움을 가졌던 팬들에게는 서울에서 그를 볼 수 있는 자리로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뤽 베송 감독은 바로 내일(20일) 오전부터 공식 일정을 이어갈 예정. 이동진 평론가와 김태훈 칼럼니스트, 그리고 배우 최민식과 함께 영화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펼칠 무비토크를 시작으로 한국 언론과 만나는 기자간담회, 그리고 그를 기다려 온 관객들과 가장 가까이서 함께 할 수 있는 레드카펫 행사까지 2박 3일의 짧은 체류 일정에도 빡빡한 스케줄이 예정되어 있어 ‘루시’와 한국시장에 대한 그의 애정을 엿보게 한다.

특히 이번 내한은 ‘루시’로 첫 헐리우드 진출을 이루어낸 최민식과의 만남으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민식의 캐스팅을 위해 지난해 직접 한국을 방문해 그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진 뤽 베송 감독은 이번 내한 역시 최민식과의 만남을 위해 본인이 적극적으로 추진했다는 후문이다.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주인공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어느 날 갑자기 모든 인간의 한계를 벗어나 두뇌와 육체를 완벽하게 컨트롤하게 된다는 독특한 설정의 작품이다. 스칼렛 요한슨, 최민식 외에 모건 프리먼이 가세했다. 오는 9월 4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U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