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타나베 켄, 올해 부산영화제 개막식 사회…탕웨이 곽부성에 이어 세 번째

제공. 부산영화제

일본 배우 와나타베 켄(왼쪽)과 문소리.

일본의 와타나베 켄과 한국의 문소리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문을 연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2일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와타나베 켄과 문소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와타나베 켄은 17회 탕웨이, 18회 곽부성에 이어 해외배우로는 세 번째로 부산영화제 개막식 마이크를 잡는다.

일본 국민배우인 그는 ‘배트맨 비긴즈’(2005), ‘게이샤의 추억’(2006), ‘인셉션’(2010) 등과 같은 굵직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전 세계적인 배우다. 부산과의 인연은 지난해 갈라 플리젠테이션 초청작인 ‘용서받지 못한 자’(2013)의 주연배우로 내한하면서 시작됐다. 올해 개막식 사회자로 낙점돼 두 번째로 부산을 방문할 예정이다.

문소리 역시 ‘오아시스’(2002)로 제59회 베니스영화제 신인배우상을 수상, 세계 영화계에 이름을 알린 한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다. 현재 남편인 장준환 감독과 제12회 부산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은 이후 다시 한 번 영화제의 문을 열게 됐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2일 개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