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류승수, 배용준과 친분 “친구 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맙다”

류승수
류승수가 배용준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 류승수가 출연해 배용준과의 인연을 말했다.

류승수는 첫 드라마 KBS2 ‘겨울연가’를 통해 만난 배용준을 언급하며 “드라마에 적응하지 못해 처음에는 고(故) 박용하 씨랑 저랑 정말 많이 혼났다. 그래서 매일 소주 한 잔 하고 그랬다”며 “그럴 때마다 나를 지켜준 분이 배용준 씨였다”고 일화를 밝혔다.

그는 “감독님이 혼내면 ‘왜 그러시냐. 괜찮은데’라고 얘기도 해주고, 정말 추웠는데 비싼 내복도 줬다. 그 해 겨울은 그렇게 따뜻하게 보냈다”고 말했다. 또 “원래 그 친구가 한 살 어린데 호적을 좀 늦게 신고했다고 한다”며 “친구 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웠다”고 웃음을 전했다.

배용준의 매니저로 지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항상 배용준이란 친구와 같이 사적으로 식사를 하거나 차를 마시러 가더라도 우선 나갈 때 부담감이 좀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 친구가 혼자 나오니까 케어해줄 사람이 나밖에 없다”며 “어떨 때는 저녁 먹고 나오는데 일본 분들이 엄청 많더라. 정신을 차렸을 때는 이미 배용준 씨 차 운전을 하고 있더라. 내 차는 버려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이경규 김제동 성유리 등 ‘힐링캠프’ MC들은 “갑을 관계가 아니냐”고 농담을 치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