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시크릿 호텔’ 첫화부터 피바다 된 결혼식 등장 ‘쇼킹 그 자체’

tvN ‘마이 시크릿 호텔’ 방송 화면

tvN ‘마이 시크릿 호텔’ 방송 화면

‘마이 시크릿 호텔’에서 진이한의 결혼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천장에서 시체가 추락하여 피바다가 된 결혼식장이 등장해 충격을 줬다.

18일 방송된 tvN ‘마이 시크릿 호텔’ 첫화에서는 남상효(유인나)가 잠시 결혼생활을 했던 전 남편 구해영(진이한)의 결혼식을 준비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남상효는 긴장을 풀라며 구해영에게 차를 권했지만 구해영은 비아냥 거리는 태도로 일관했다.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 하던 결혼식은 충격의 도가니에 빠졌다. 드디어 끝났다는 심정으로 결혼식장을 빠져나가던 남상효의 뒤로 시체가 추락하여 결혼식장이 피바다가 된 것.

이어 호텔의 실세 조성겸(남궁민)과 직원들이 대책 회의에 나선 모습도 그려져 궁금증을 유발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호텔에서 새 신랑과 예식 지배인으로 7년 만에 재회하게 된 전 부부 남상효와 구해영의 꼬일 대로 꼬인 결혼식과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그린 tvN ‘마이 시크릿 호텔’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tvN을 통해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마이 시크릿 호텔’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