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박하선, 이정진 프러포즈 수락 “지옥에 빠트릴 수 있으니까”

유혹“차석훈 유세영, 두 사람을 지옥에 빠트릴 수 있으니까.”

박하선이 이정진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사랑해서가 아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 11회에서 나홍주(박하선)는 강민우(이정진)의 갑작스런 프러포즈에 당황해하면서도, 받아들였다.

나홍주는 “난 민우씨 사랑하지 않아요”라면서 “그렇지만 당신 원해요. 내가 민우씨의 여자가 되면 당신이 가진 돈과 힘, 그걸로 차석훈 유세영 그 두 사람을 지옥에 빠트릴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강민우는 “홍주씨가 원하면 지옥보다 더 한 곳에 쳐 넣어주죠. 정말 그러길 바래요”라고 물었고, 나홍주는 고개를 끄덕였다.

그리고 강민우는 나홍주의 손에 반지를 끼워준 뒤 키스했다. 나홍주의 반격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