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견’ 에릭, 옛 연인 정유미와 다시 사랑하게 되나? ‘썸 기류 폴폴’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연애의 발견’의 옛 연인 에릭과 정유미가 우연히 재회한 후 다시 썸을 타는 듯한 기류가 포착됐다.

18일 방송된 KBS2 ‘연애의 발견’ 1화에서는 술에 만취한 한여름(정유미)과 강태하(에릭)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방영됐다.

한여름은 술에 취한 모습으로 강태하에게 “이거 꿈이니?”라고 물었다. 다시 재회하게 된 서로가 어색했던 것. 이에 강태하는 “꿈 아니야. 넌 꿈에 안나와. 보고 싶어서 빌어도 꿈에 안나오던 여자야” 라고 말해 여심을 설레게 했다.

이에 한여름은 “꿈 맞네. 강태하는 그런 말하는 남자는 아니었으니까” 라며 “맨날 나 기다리게하고 동동 구르게 하고 나보다 중요한게 엄청 많았던 사람. 날 좋아한다면서 날 이렇게 하찮게 대할 수 있나 자존심 상하게 하던 사람이었으니까”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10년 전 강태하와 한여름의 키스 장면도 등장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또한 강태하와 실수로 동침하고 만 한여름의 놀란 표정과, 한여름을 급히 찾는 현 남친 남하진(성준)의 모습이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