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이정신, 데이트 즐기는 권상우 최지우 목격 “그거 불륜인거 알죠”

유혹
이정신이 최지우와 권상우가 함께 있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 11회에서 유세영(최지우)과 차석훈(권상우)는 업무를 핑계로 즐거운 데이트를 즐겼다. 그리고 그 모습을 나홍규(이정신)가 목격했다.

나홍규는 차석훈에게 “두 사람 사귀는 사이에요”라며 “그 여자분 누나랑 이혼하고 만났어요. 그 전부터 사귀고 있었던 거에요”라고 화를 냈다. 차석훈이 “그렇게 단순한 문제가 아니야”라고 했지만, 나홍규는 “괜히 애꿎은 우리 누나만 의심했네”라며 “그거 불륜이거 알죠. 꽤 잘 나가는 여자인것 같던데 출세하고 싶었나 봐요”라고 말했다.

차석훈은 “처남 눈에는 내가 그렇게 형편없이 보였어”라고 했지만, 나홍규는 “처남이 아니라니까”라며 “내 이름 부르지 마세요. 앞으로 마주치지도 말고”라고 화를 가라앉히지 못했다.

또 나홍규는 누나 나홍주(박하선)에게도, 유세진(김소영)에게도 불같이 화를 냈다.

그런 가운데 차석훈과 유세영은 데이트를 이어 갔다. 자건거를 타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