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모 고나은, ‘정도전’ 인연으로 DMZ다큐영화제 홍보대사까지

제공. 다큐영화제‘정도전’ 멤버가 다큐영화제를 위해 뭉쳤다.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측은 영화제의 여섯 번째 홍보대사로 안재모와 고나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안재모와 고나은은 KBS 드라마 ‘정도전’에서 각각 이성계의 아들 이방원과 이방원의 아내 원경왕후 민씨 역으로 열연했다. 또 영화제의 집행위원장은 타이틀롤인 정도전 역을 맡은 조재현이다. 드라마를 통해 조재현과 인연을 맺게 된 안재모와 고나은은 앞으로 펼쳐질 8일간의 여정을 함께 하며 ‘정도전’의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조재현 집행위원장은 “안재모와 고나은 외에도 수많은 ‘정도전’ 팀 배우들에게 다큐멘터리 영화의 재미와 매력을 알려 ‘정도전’ 팀의 더 많은 배우들이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재모는 홍보대사 선정에 대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 조재현 선배님과 함께 다큐멘터리영화를 대중에게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 고나은은 “평소에 다큐멘터리 영화를 좋아하는 데 이렇게 좋은 취지의 영화제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라며 “직접 다큐 영화도 보고 함께 즐거운 시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내외 111편의 다채로운 다큐멘터리 작품들로 아시아 대표 다큐멘터리 축제가 될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는 고양 아람누리, 메가박스 킨텍스, 엠블호텔 킨텍스 등에서 9월 17일부터 24일까지 8일간 열릴 예정이다. 홍보대사 위촉식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아트나인에서 열릴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가질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