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의 새로운 2막, 제대로 느낄 준비 되셨나요

카라

카라

걸그룹 카라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카라는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데이 앤 나잇(DAY & NIGH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카라의 새 앨범은 기존 멤버 강지영, 니콜의 탈퇴 후 새 멤버 허영지를 영입하고 4인조 체제의 카라로 첫 선을 보이는 것이기에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날 카라는 화이트 의상을 입고 펑키하면서도 섹시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오랜만에 컴백인 만큼 멤버들은 각양 각색 반가운 소감을 남겼다. 첫 데뷔 무대를 가진 허영지는 “언니들과 첫 데뷔 무대를 가지게 됐다”며 “떨리고 긴장되지만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릴테니 예쁘게 봐달라”고 깜찍한 인사를 남겼다. 카라 멤버들은 허영지를 흐뭇하게 바라보며 박수로 맞이했다.

박규리는 새 멤버 허영지에 대해 “보시다시피 굉장히 밝고 귀여운 친구다”며 “말투도 싹싹하고 예의가 바른 친구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칭찬했다. 이어 박규리는 “상처가 나도 영지는 꾹 참고 촬영에 임할 정도로 인내심도 많다”고 덧붙였다. 허영지는 언니의 칭찬에 쑥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카라

카라

새로운 출발만큼 카라는 음악적으로도 조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박규리는 앨범 콘셉트에 대해  “밤이 찾아오면 파티가 찾아오는 흥겨운 분위기를 담고 있다”며 “이번에 처음으로 이단옆차기와 함께 했고 멤버들이 직접 작사에 참여하는 등 알차게 준비한 앨범이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카라는 타이틀곡 ‘맘마미아(Mamma mia)’에서 왁킹댄스에도 도전했다. 이에 구하라는 “처음 접하는 것이라 걱정됐다”며 “어떻게 우리가 고난이도 동작을 할 수 있을까 심혈을 기울였는데 힘들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구하라는 “그래도 지금은 좀 익숙해지니 느낌이 나오지 않나 싶다”며 “더 열심히 해서 멋진 왁킹댄스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번 여름에는 카라를 비롯해 씨스타, 시크릿, 오렌지캬라멜 등 많은 걸그룹이 컴백했다. 이에 대해 박규리는 “카라 분위기가 활기차고 에너지 주는 느낌이라 그런지 주로 여름에 활동한다”며 “’맘마미아’는 여름에 딱 맞고 에너지가 넘치는 곡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규리는 카라만의 차별점에 대해 “카라는 섹시한 것을 해도 안 야해보이는 그런 이미지가 있다”며 “이번 앨범을 준비할 떄도 지나치게 어떤 변화를 하는 것보다는 보여드리지 못했던 왁킹댄스 등 새로운 것에 대한 시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각이 잡힌 모습을 보였다면 이번에는 보다 루즈하고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다”고 덧붙였다.

카라

카라

새 앨범 활동을 앞두고 카라 멤버들은 각자 굳은 각오를 펼쳤다. 구하라는 “‘맘마미아’는 보컬이나 여러 면으로 많이 성장한 카라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곡이다”며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승연은 “굉장히 굳은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다”며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기 위해 더 고민하고 생각하고 연습한 앨범인 만큼 앞으로도 열심히 하는 모습 마음껏 보여드릴 수 있는 카라 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규리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그 동안 카라가 갖고 있었던 이미지 중 조금은 편견이라면 편견을 깨고 싶었다”며 “그래서 다들 열심히 준비한 것도 있고 춤이나 여러 가지 스타일 굉장히 고심 끝에 한 것이니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허영지는 “이번 앨범이 언니들과 처음으로 같이하는 앨범이다”며 “열심히 할테니 응원 많이 해주시고 ‘맘마미아’ 많이 들어달라”고 애교 넘치는 소감을 더했다.

카라의 새로운 출발을 알린 이번 앨범은 히트곡 메이커 이단옆차기 프로듀서 체제 하에 제작됐다. 이와 함께 케이윌의 ‘촌스럽게 왜이래’, 지나의 ‘예쁜 속옷’ 등을 만든 텐조와 타스코, 에이핑크의 ‘미스터 츄(Mr. chu)’를 공동 작곡한 세이온(SEION), god의 ‘하늘색 약속’을 작곡한 홈보이(HOMEBOY) 등 작곡가 군단이 함께했다.

타이틀곡 ‘맘마미아’를 비롯해 커플곡인 ‘소 굿(So Good)’ 등이 수록된 이번 앨범은 카라 멤버들의 개성과 매력이 최대한 돋보일 수 있도록 오랜 구상 끝에 제작됐다. 카라만의 톡톡 튀는 귀여움, 매력을 유지해나가며 어쿠스틱한 느낌과 새로운 스타일의 트랙, 멤버들이 직접 참여한 이야기까지 음악적인 다채로움을 느낄 수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