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시크릿 정하나, “버거에 밀려 징거에서 하나로 개명”

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캡처

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캡처

그룹 시크릿의 전효성, 정하나가 솔직한 발언이 화제다.

전효성과 정하나는 지난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그간 숨겨왔던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전효성과 정하나는 방송 초반부터 “멤버들끼리 남자 이야기는 솔직하게 털어놓는 편이다”는 깜짝 발언으로 방청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진 개인 질문에 ‘모태 베이글녀’로 불리던 리더 전효성은 “사실 제가 되게 통통한 편이잖아요?”라는 발언으로 방청객들의 부러움과 야유가 섞인 반응을 얻었다.

래퍼 정하나는 “버거에 밀려 이름을 개명했다. 인터넷에 검색하면 그 친구가 더 먼저 나와서 안되겠다 싶었다”는 솔직하고 재치 있는 답변으로 MC들을 ‘넉 다운’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전효성과 정하나는 다소 난감한 질문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여유 있는 답변과 화려한 리액션으로 방송에 임했다는 후문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TS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