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범 감독 ‘산다’, 로카르노국제영화제 청년비평가상 수상

박정범
박정범 감독의 ‘산다’가 제67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폐막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인디펜던트 심사위원상 시상식에서 ‘산다’가 청년비평가상을 수상했다.

인디펜던트 심사위원상 청년비평가상은 로카르노영화제 국제경쟁 부문에 상영된 작품을 대상으로 선정해 시상하는 상으로 패기와 도전의식이 넘치는 젊은 심사위원들이 수상작을 결정한다. 박정범 감독은 ‘무산일기’로 지난 2011년 이탈리아 페사로국제영화제에서 청년비평가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포럼 스피지오 시네마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한 박정범 감독은 “이 상은 영화를 완성하기 위해 전심을 다해 노력한 스태프에게 큰 격려가 될 것이다. 그들 모두에게 감사한다”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산다’는 가족들이 함께 살 튼튼한 집에 대한 소망을 품고 살아가는 임금 노동자 정철이 시련과 고통 속에서 삶의 의지를 발견하게 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박정범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연출작이다. 영화는 내달 4일부터 열리는 제39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도 공식 초청됐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