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목에 겨눠진 칼, 진검의 주인공은?

야경꾼 일지
‘야경꾼 일지’ 정일우의 목에 칼이 겨눠져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한밤 중 궁궐에서 무슨 일 때문인지 분노에 찬 김흥수가 정일우의 목에 칼을 겨누며 목숨을 위협하고 있는 것.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이어가며 월화극 왕좌를 차지한 MBC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 측은 18일 정일우와 광기를 뿜어내는 김흥수, 그런 김흥수를 막아내는 정윤호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목에 칼이 겨눠졌음에도 눈빛 하나 변하지 않는 이린(정일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어린 시절 아버지 해종(최원영)의 광기서린 칼 끝에 벌벌 떨던 어린 이린은 더 이상 없다는 듯 단호한 눈빛과 표정에서는 어딘가 반항적인 느낌까지 전해진다.

이린을 겨누고 있는 칼의 주인은 분노에 찬 기산군(김흥수). 그는 그 동안 적통 왕자 이린의 존재가 신경 쓰였음에도 직접적으로 해를 가하거나 위협한 적은 없었던 상황. 무슨 일 때문에 그가 광기를 드러내며 한밤 중 궁궐에서 이린을 죽이려고 하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광기에 휩싸여 칼을 휘두르는 기산군의 모습은 귀기에 서려 대군각을 찾아갔던 해종의 섬뜩한 모습과 겹쳐 보여 관심을 모은다.

기산군의 칼을 막아선 이가 의외의 인물이다. 기산군이 믿고 아끼는 신하 무석(정윤호)으로, 살기등등한 기산군과 이를 막아내는 무석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무엇보다 기산군에 대한 남다른 충심을 보여준 무석이 기산군의 칼을 막아서고 이린을 구하면서 이린의 사람으로 거듭날지 궁금증을 더했다.

‘야경꾼 일지’는 18일 밤 10시 5회가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