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마이 시크릿 호텔’ 첫방 앞둔 소감 “촬영할수록 좋은 작품이란 확신”

제공. 디딤531
남궁민이 tvN 새 월화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 첫 방송을 앞두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18일 밤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마이 시크릿 호텔’은 대한민국 최고의 호텔에서 벌어지는 꼬일대로 꼬여버린 결혼식과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그린 킬링 로맨스물.

남궁민은 극 중 더 시크릿 호텔의 경영이사 조성겸 역을 맡았다. 조성겸은 매사에 젠틀하고, 일에 있어서는 더욱 정확하고 공정한 인물. 또 유머감각은 물론 생각이 깊고 이해심도 넓은, 한마디로 큰 그릇을 가진 완벽한 캐릭터다. 특히 남궁민은 호텔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이 미묘하게 개인사와 엮이게 되고, 사건을 파헤치며 겪는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감정들을 깊은 내면연기로 그려낼 예정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남궁민은 “촬영이 진행될수록 좋은 작품일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 내가 연기하는 조성겸 캐릭터도 너무나도 매력적이라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궁민, 유인나, 진이한 등이 출연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은 18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 밤11시에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디딤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