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6’ 윤종신, “심사가 문제? 시청자와 ‘파워 게임’ 불사할 것”

Mnet '슈퍼스타K6'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종신

Mnet ‘슈퍼스타K6’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종신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이하 슈스케6)’의 심사위원 윤종신이 새 시즌에서도 소신 있는 심사를 이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슈스케6’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종신은 “매 시즌 시청자와 심사위원간의 평가의 기준이 문제로 제기됐었다”며 “하지만 그 (대중과 심사위원간의) 간격을 보여드리는 것도 ‘슈스케’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시즌에서도 대세에 따르는 심사는 할 생각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시즌6까지 연달아 출연하다 보니 프로그램의 승패는 ‘시청률’보다도 ‘누구를 배출하는가’에 달린 것 같다”며 “헌데 그 ‘스타성’이라는 것은 실력뿐만 아니라 복합적인 매력에서 나온다. 그 매력은 가장 가까이서 참가자를 지켜보는 심사위원들이 잘 안다. 과거에는 냉정한 평가가 심사의 주안점이었다면, 이번 시즌에서는 그 특유의 매력을 발굴하고 이끌어내서 발전하도록 돕는 데 집중하겠다. 그 과정을 시청자와 심사위원의 ‘파워 게임’이라고 부를 수도 있겠지만, 그것도 나름대로 ‘슈스케’를 보는 재미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슈스케6’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신인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9년 첫 전파를 탄 이래 올해로 여섯 번째 시즌을 맞았다. ‘슈스케6’에서는 가수 윤종신, 백지영, 김범수가 심사위원으로 활약할 계획이다. 오는 22일 오후 11시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평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