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6’ 백지영, “‘슈스케’에 시집온 기분, 책임감 느끼면서 심사할 것”

Mnet '슈퍼스타K6' 제작발표회 현장의 백지영

Mnet ‘슈퍼스타K6’ 제작발표회 현장의 백지영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이하 슈스케6)’의 심사위원 백지영이 프로그램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슈스케6’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백지영은 “앞서 ‘보이스 코리아’를 통해 경험했다. ‘슈스케6’에는 시집온 기분이다”며 “‘슈스케’가 이슈를 몰고 다니는 프로그램인 만큼 좀 더 책임감을 느끼면서 심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슈스케’에는 이미 이승철과 윤종신이라는 좋은 뱃사공 두 명이 있다”며 “김범수와 나는 ‘노래를 잘하는 사람’을 찾기보다는, 멘토로서 참가자들이 좋은 무대를 꾸밀 수 있도록 돕는 조력자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슈스케6’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신인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9년 첫 전파를 탄 이래 올해로 여섯 번째 시즌을 맞았다. ‘슈스케6’에서는 가수 윤종신, 백지영, 김범수가 심사위원으로 활약할 계획이다. 오는 22일 오후 11시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