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슈스케6’, 실력보다 매력 강조한 이유는?

Mnet '슈퍼스타K6' 제작발표회 현장의 김범수, 윤종신, 백지영(왼쪽부터)

Mnet ‘슈퍼스타K6’ 제작발표회 현장의 김범수, 윤종신, 백지영(왼쪽부터)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이하 슈스케6)’가 베일을 벗었다. 광대역 오디션과 찾아가는 오디션 등으로 국내외 참가자들을 모집한 ‘슈스케6’는 기존 심사위원 이승철, 윤종신에 두 명을 더한 총 4명으로 심사위원단을 꾸리는 강수를 뒀다. 바로 가수 김범수와 백지영이 그 주인공. 대대적인 개편에 들어간 ‘슈스케6’가 전 시즌의 부진을 씻고 다시 일어 설 수 있을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슈스케6’ 제작발표회의 관심 또한 새 심사위원 김범수와 백지영에게로 집중됐다.

백지영은 “앞서 ‘보이스 코리아’를 통해 오디션 프로그램을 경험했다. ‘슈스케6’에는 시집온 기분이다”며 “‘슈스케’가 이슈를 몰고 다니는 프로그램인 만큼 좀 더 책임감을 느끼면서 심사에 임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김범수는 사뭇 진지한 태도로 심사위원을 맡게 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범수는 “사실 음악을 평가한다는 것 자체를 긍정적으로 생각하지 않았기에, ‘슈스케6’ 출연을 결정하기까지 고심이 깊었다”며 “어쨌든 새 시즌에 참여하게 된 만큼 ‘음악에 대한 기술적인 심사’보다는 ‘참가자들의 가능성’을 보는 심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새 심사위원과 더불어 시즌1부터 ‘슈스케’를 지켜온 윤종신이 전한 공통의 심사기준은 ‘음악’이 아닌 ‘매력’이다. 백지영은 “제작발표회 참석 전 심사위원들과 이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며 “한 가지 공통된 생각은 ‘노래를 잘하는 참가자’를 찾는 게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Mnet '슈퍼스타K6'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종신

Mnet ‘슈퍼스타K6’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종신

이에 윤종신은 “시즌6의 예선을 보며 오디션에 맞게 진화한 참가자들이 늘었다는 느낌을 받았다. 다양한 매력을 가진 친구들을 심사하기 위해서는 심사위원도 발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가장 중요한 건 ‘슈스케’를 통해 ‘어떤 스타를 배출하는가’이다. 여기에 가장 결정적인 요소가 매력이다. 그 매력을 이끌어내고, 발전시켜 참가자들이 생방송 무대에 발현할 수 있도록 돕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설명했다.

심사위원들이 이런 접점을 찾은 데는 이번 시즌에 들어 방송을 거친 참가자의 성장폭이 유독 컸기 때문이라는 후문이다. Mnet 김기웅 국장은 “예선만 보면 슈퍼위크, 생방송 무대에 갈 수 있을까 한 친구들이 많았는데, ‘슈스케6’의 트레이닝 코스를 거치며 위기와 역경을 뛰어넘는 모습이 연출됐다. 그런 부분이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지 않을까 싶다”며 “외모나 실력이 조금 떨어지더라도, 그런 참가자들이 만들어져 나가는 과정이 ‘슈스케’만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그 부분을 집중해서 봐주시면 좋겠다”는 당부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실력’이 아닌 ‘매력’에 방점을 찍겠다고 밝힌 ‘슈스케6’는 과거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 격으로 지상파 채널을 위협했던 영광의 순간을 재현할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오는 8월 22일 오후 11시 첫 공개 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평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