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권상우 “나쁜 남자지만 시청자들이 설렜으면”

권상우

권상우

“두 사람의 애정전선이 좀 더 밀도 있게 그려질 것”

SBS 월화드라마 ‘유혹’의 권상우가 작품이 반환점을 돈 데 대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전 경기도 일산 SBS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유혹’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권상우는 “두 사람이 사랑하게 되는 ‘결과’보다는 매 장면마다 두 사람이 어떻게 가까워지는지 각 신별로 몰입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 느낌이 좋은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유혹’은 빚으로 인해 인생의 벼랑 끝에 몰린 한 남자가 돈에 관한 유혹을 받고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한 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권상우는 빚더미에 몰려 유혹을 받아들인 차석훈 역을 맡아 CEO 유세영(최지우)과 로맨스를 엮어 간다.

권상우는 “이전에도 호흡을 맞췄던 터라 둘이 어울린다는 얘기는 워낙 많이 들었다”라며 “두 사람의 눈빛만으로도 달라지는 감정선을 보여주겠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특히 극이 중반부를 넘어서면서 두 사람이 확실한 애정을 갖고 사랑을 키워나가는 모습이 좀더 세밀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권상우는 “대본보다는 현장에서 연기했을 때 가지는 느낌이 더 잘 표현되는 것 같다”며 촬영 분위기를 전했다.

또, “결국은 ‘나쁜 남자’지만 시청자들이 보면서 설렐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총 20부작의 중반부를 넘어선 ‘유혹’은 네 남녀의 엇갈린 갈등이 한층 격화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