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S양, 3년간 종합소득세 25억 과소신고 적발

톱스타 S양이 2009년부터 3년간 25억 여원의 종합소득세를 내지 않았다가 국세청에 적발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S양은 2012년 서울지방국세청의 세무조사 과정에서 2009년부터 3년간 종합소득세 신고시 여비교통비 등 총 59억 5,300만 여원 중 54억 9,600만 원을 아무런 지출 증명서류 없이 필요 경비에 산입해 신고한 것으로 적발됐다.

서울지방국세청은 당시 S씨가 이를 통해 2009년 귀속 종합소득세 7억 8,500만 원, 2010년 귀속 종합소득세 8억 1,800만 원, 2011년 귀속 종합소득세 9억 5,400만 원 등 총 25억 5,700만 원을 과소신고한 것으로 파악했다.

S씨는 서울지방국세청의 조사 결과에 따라 해당 금액과 가산세 등을 추후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