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박하선, “상처받은 홍주의 반격이 시작될 것”

박하선

박하선

“상처입은 홍주의 반격이 시작될 거에요”

SBS 월화드라마 ‘유혹’의 박하선이 작품의 2막이 열리는 데 대한 기대감을 당부했다. 18일 오전 경기도 일산 SBS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유혹’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하선은 “극중 홍주가 확연히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할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유혹’은 빚으로 인해 인생의 벼랑 끝에 몰린 한 남자가 돈에 관한 유혹을 받고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한 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박하선은 빚더미에 몰려 유혹을 받아들인 차석훈(권상우)의 아내 나홍주 역을 맡았다. 홍주는 남편의 배신을 인지한 후 혼란스러워하다 자신에게 다가오는 강민우(이정진)과 사랑에 빠지는 인물을 연기한다.

박하선은 “앞으로 민우와 점차 가까워지면서 변화하는 홍주의 모습이 기대된다”라며 “사랑에 올인했던 사람이 큰 상처를 받은 후 무섭게 돌변하는 점을 목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남편의 불륜 대상자인 유세영(최지우)과 맞붙는 장면에서는 그동안 독한 연기를 해 본 적이 없어서 마음이 좋지는 않았다”며 “남편인 석훈을 보면서는 화가 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한 미묘한 감정선을 연기해보고 싶다”고 들려주었다.

이어 “한편으로는 배신당한 인물의 모습이 통쾌하게 표현될 것”이라며 웃음지었다. 총 20부작의 중반부를 넘어선 ‘유혹’은 네 남녀의 엇갈린 갈등이 한층 격화되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