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27일 ‘위아래’로 컴백…신사동호랭이 등 최고 스태프 참여

제공. 예당엔터테인먼트

EXID

걸그룹 EXID가 컴백을 알렸다.

EXID의 신곡 ‘위아래’는 색소폰의 강렬한 라인과 따라 부르기 쉬운 훅(Hook)이 인상적인 곡이다. 이 곡은 유투브 조회수 700만 뷰를 넘긴 전작 ‘매일밤’에 이어 멤버 LE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LE는 ‘위아래’에서도 타고난 감각을 발휘하기도 했다.

‘위아래’는 공동 작곡가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와 허각&정은지 ‘이제 그만 싸우자’를 작곡한 범이낭이가 적극적인 지원을 펼쳤다. 이와 함께 뮤직비디오 팀 디지패디와 안무팀 야마 앤 핫 칙스, 국내외 디자이너로 구성된 비주얼 팀 레디메이드 등 강력한 스태프진이 EXID의 앨범에 함께 했다.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 측은 “EXID가 계약 후 발매되는 첫 싱글이라 심혈을 기울였다”며 “최고의 완성도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EXID는 오는 27일 새 싱글 ‘위아래’를 발매한 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예당엔터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