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행복이 가득한 집’ 긍정 검토…손예진과 6년 만에 호흡

김주혁
김주혁이 영화 ‘행복이 가득한 집’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18일 영화의 투자 배급을 맡은 CJ E&M 관계자는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유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주혁 소속사 관계자 역시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조만간 결정날 것 같다”고 답변했다.

‘행복이 가득한 집’은 국회입성이라는 행복한 미래를 목전에 둔 정치인 부부가 선거 기간 동안, 끔찍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릴러. ‘미쓰 홍당무’ 이경미 감독이 연출한다. 또 이날 오전 정치인 아내 역으로 손예진의 합류가 확정됐다. 김주혁은 국회의원 배지를 눈앞에 둔 정치인이 유력한 상황이다.

김주혁이 출연을 확정할 경우, 김주혁은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2008) 이후 6년 만에 손예진과 호흡을 맞추게 된다. 또 김주혁은 2011년 ‘커플즈’ ‘투혼’ 이후 3년 여 만에 스크린에 다시 컴백하게 된다.

‘행복이 가득한 집’은 9월 중 촬영에 돌입해 내년 개봉을 목표로 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