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 ‘내일도 칸타빌레’로 제목 확정

심은경 팽현준
‘노다메 칸타빌레’의 한국판이 ‘내일도 칸타빌레’로 최종 확정됐다.

18일 제작사 그룹에이트는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의 제목은 ‘내일도 칸타빌레’로, 여주인공 노다메는 설내일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내일도 칸타빌레’는클래식을 전공하는 열혈 청춘남녀들이 클래식 선율 속에 펼쳐내는 꿈과 음악에 대한 열정의 의미를 되짚는 작품. 큰 줄기는 ‘노다메 칸타빌레’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여주인공 이름인 설내일은 극 중 남자주인공 차유진(주원)과 만남을 통해 새롭게 자신의 음악세계에 눈뜨는 엉뚱한 4차원녀의 캐릭터를 압축 표현했다. 이 같은 상징적 의미를 담아 드라마 제목도 변경했다.

주원 심은경 백윤식 고경표 박보검 등 막강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내일도 칸타빌레’는 10월 중 KBS2 월화드라마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