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왔다 장보리’, 시청률 30% 벽 뚫었다…30.4%로 주말극 1위

MBC '왔다! 장보리' 캡처

MBC ‘왔다! 장보리’ 캡처

‘왔다 장보리’의 시청률 상승세가 무섭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넘어 30%를 돌파하며 주말극 1위를 차지했다.

18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38회는 30.4%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하며 주말극 전체 1위를 차지했다. 16일 방송된 37회(25.2%)보다 무려 5.2%p를 끌어 올렸다. 종전 자체 최고 시청률인 27.9%보다도 2.5%p 높다. 특히 오후 9시대 방영됐던 MBC 주말 드라마 중 처음으로 30% 돌파 작품이 됐다.

‘참 좋은 시절’이 물러나고, 새롭게 등장한 KBS2 ‘가족끼리 왜 이래’는 23.3%로 주말극 2위에 올랐고, SBS 주말드라마 ‘기분 좋은 날'(9.8%), KBS2 ‘개그콘서트'(14.5%) 등을 기록했다. ‘왔다 장보리’는 이들 작품과 넉넉한 격차를 보였다.

현재 ‘왔다 장보리’는 보리(오연서)가 은비였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연민정(이유리)의 악행이 조금씩 탄로나는 등 흥미진진한 전개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