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정용화 이진욱 양동근 정해인, 운명적 첫 만남

'삼총사'

‘삼총사’

‘삼총사’ 정용화 이진욱이 첫 만남을 가졌다.

17일 방송된 tvN 새 일요드라마 ‘삼총사’ 1회에서는 박달향(정용화)이 한양으로 향해 삼총사와 만남을 갖게 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시골 출신인 박달향은 무과 시험을 치르기 위해 한양으로 향했다. 하지만 박달향은 늙은 말이 말썽을 부려 고생을 했고 소매치기를 당하기도 했다. 박달향이 겨우 구한 방은 여럿이 쓰는 방이었다. 특히 그 중 한 사람이 누군가에 의해 구타를 당하게 돼 박달향을 곤경에 빠뜨렸다.

박달향은 구타를 하는 이들을 따라갔다. 그러던 중 박달향은 소현세자(이진욱), 허승포(양동근), 안민서(정해인)과 만나게 됐다. 박달향은 이들 말에 올라타 도와달라 했다. 세 사람은 그를 도와 구타를 한 이들을 무찔렀다.

이에 소현세자는 “무과를 보러 왔나”며 “그 솜씨면 충분히 급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박달향은 그들에게 이름을 물었지만 그저 “삼총사다”고 답했다. 이에 뒤 돌아선 소현세자는 “그냥 둘러대려 말한 것이다”며 삼총사에 대한 설명을 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삼총사’ 캡처

  • 육태영엄마

    정용화 노인 분장도 놀랐지만 시골 촌놈역활도 멋있게 소화잘시킨것같아 재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