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정용화, 60대 노인으로 파격 첫 등장

'삼총사'

‘삼총사’

‘삼총사’ 정용화가 60대 노인으로 첫 등장했다.

17일 첫 방송된 tvN 새 일요드라마 ‘삼총사’ 1회에서는 오래된 서고에서 박달향(정용화)이 쓴 회고록을 발견한 연암 박지원(정유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청나라에서 우연히 박달향의 회고록을 본 박지원은 밤새도록 그 책을 읽었다. 박지원은 동료에게 “소현세자(이진욱)가 만약 왕이 됐다면 조선은 어찌 됐을까”라며 “아마 많은 것이 달라졌으며 지금쯤 청나라까지 따라잡았을 것”이라 말했다.

이에 동료는 “그것은 소설일 뿐이다”며 “당시 박달향 장군이란 사람은 없었다”고 부정했다. 하지만 박지원은 직감적으로 그것이 소설이 아님을 알아채고 책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한 장군의 뒷 모습이 등장했다. 이는 60대 노인의 모습을 한 박달향이었다. 박달향은 관록을 자랑하듯 손과 얼굴에 상처가 가득했으며 자신이 소현세자와 함께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함께 한 이야기를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삼총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