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이래’ 남지현, 박형식 옥탑방에 입성 ‘동거 시작’

'가족끼리 왜이래'

‘가족끼리 왜이래’

‘가족끼리 왜이래’ 남지현이 박형식의 옥탑방에 입성했다.

1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 2회에서 강서울(남지현)은 차달봉(박형식)을 구해줬다.

강서울은 12년 전 결혼하자는 약속만 믿고 차달봉과의 결혼을 위해 상경했다. 하지만 차달봉의 모진 태도에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아가려 했다. 차달봉은 강서울이 마음에 걸려 그를 서울역까지 데려다줬다. 하지만 차달봉을 휴대폰을 흘렸고 이를 전달하기 위해 강서울은 그를 따라갔다. 차달봉은 다단계 직원들에게 환불을 요구하기 위해 싸웠다.

이를 본 강서울은 150만원으로 합의를 중재했다. 결국 차달봉은 경찰서에 끌려가 소란을 일으킬 수 없었기에 “알바라도 뛰어서 꼭 갚겠다”고 말했다.

강서울은 “그럼 그 때까지 네 집에서 지내겠다”고 제안했다. 결국 차달봉은 강서울에게 옥탑방을 주며 “기회를 봐서 아버지께 말씀드릴테니 조용히 있어라”고 말했다. 강서울은 조용히 방 안에 갇혀 배고파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