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이래’ 남지현, 박형식 집 찾아가 “우리 결혼 약속한 사이”

'가족끼리 왜이래'

‘가족끼리 왜이래’

남지현이 박형식을 찾아갔다.

1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 2회에서는 차달봉(박형식)의 집으로 찾아간 강서울(남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서울은 차달봉의 아버지 차순봉(유동근)을 찾아가 “차달봉과 결혼을 약속한 사이다”고 말했다. 이에 차순봉은 사고뭉치 둘째 아들이 여자 문제까지 일으킨 것으로 오해해 집에 달려갔다. 하지만 차달봉은 강서울을 기억하지 못하고 황당해했다.

차달봉은 강서울을 만났고 자신이 지하철에서 소매치기로 오해했던 사람이었다는 것에 “내 스토커냐”고 화를 냈다. 이에 강서울은 “정말 나를 잊었냐”며 “나랑 결혼하기로 했었다”고 말했다.

차달봉은 그 때가 돼서야 자신이 중학생일 때 시골에 놀러갔다가 물에 빠져 죽을 뻔 했던 일을 기억했다. 당시 강서울은 차달봉을 보고 물에 뛰어들어 그를 구했다.

차달봉은 강서울을 데리고 나가 “내가 그 아이가 아니다”며 변명했다. 결국 강서울은 차달봉의 집 앞에 주저 앉았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