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이휘재, 박지성 이천수 히딩크 감독과 만나…특급 사인까지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휘재와 서언 서준 쌍둥이가 박지성, 이천수, 히딩크를 만났다.

1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이휘재는 K 리그 올스타전을 찾았다. 이날 이휘재는 박지성을 목격했다. 박지성은 귀여운 유니폼을 입은 서언, 서준이 등에 사인을 해줬다. 이휘재는 기뻐하며 “결혼을 축하한다. 쌍둥이 낳길 바란다”고 덕담을 했다.

이어 이휘재는 박지성 손에 끼워진 결혼반지를 보고 “이제 같이 고생길로 접어드는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쌍둥이는 박지성을 알아보지 못하고 울음을 터뜨렸다.

이휘재와 쌍둥이는 이천수와 그의 딸을 만났다. 이어 세 사람은 거스 히딩크 감독도 만나 잠깐의 악수를 하기도 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